한 학급에 스물이면 족하다.

사는 이야기 2020. 12. 11. 10:15
반응형

전교조에서 요즘 법정 학급당 인원을 20명으로 줄이자고 주장하고 있다. 1996년부터 수학을 가르치는 교사로 줄곧 고등학교에서 일했다. 50명쯤 되던 한 학급 학생 수가 저출산으로 학생이 줄어서 이제는 30명쯤 된다. 교육부에선 학급 수를 기준으로 산정하던 교사 정원을 이제 학생 수 기준으로 정하기로 했다. 그동안 학생 수가 많아서 하지 못했던 일을 할 수 있게 되려고 하는 찰나에 교사 수를 줄이고 있는 셈이다. 물론 학급 당 학생 수만 줄인다고 교육의 질이 순식간에 높아지지는 않는다. 하지만 적어도 조금 더 나은 교육을 추진하는 시작점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.

2014년부터 7년 동안 과학고에 근무하고 있는데 한 학급 정원이 20명이란 것이 가장 마음에 든다. 하다 못해 한 학년 학생 이름을 외우는데 한두 주면 된다. 수업을 맡지 않은 학생 가운데 저절로 이름을 알게 되는 수가 아주 많다. 이름을 잘 외우시는 분은 모든 학생 이름을 알고 계신다. 이 분들 보면서 나도 반성한다.

수업도 30대 1과 20대 1은 엄청난 차이가 있다. 학생 수를 반으로 줄이면 교사가 줄 수 있는 관심과 사랑은 4배가 된다는 말도 있다. 올해처럼 코로나와 같은 감염병이 창궐하는 시절엔 학생 수 줄이기는 절실하다. 일반고 다니는 우리 아들은 원격 수업을 받고 있지만 우리 학교는 정상적으로 등교 수업을 할 수 있는 것만 보아도 쉽게 알 수 있다. 요즘 '이런 꼴을 보려고 촛불 들고 광장에 나간 것 아니다'는 생각을 자주 한다. 민주당이 보수당임을 모르진 않았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.

전교조 홈페이지에 오래간만에 들렀더니 프로필 사진 바꾸기 운동을 하고 있다. 몇 주 전에 스티커를 받아서 차에 붙여 놓기는 했는데 에스엔에스 프로필 사진도 바꿔야겠다. 맘에 드는 디자인을 골라 보자.

반응형